드림빌더

  • Home
  • Log In
  • Sign Up
공유하기

영풍석포제련소 낙동강 수량 보전을 위한 노력

 

영풍석포제련소에 대해서 아시나요 철강과 가전 그리고 자동차와 건설산업 등에 중요한 기초소재로 사용하는 아연괴를 생산하는 곳인데요 고품질의 아연괴를 생산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기업이에요 특히 다양한 종류의 합금 아연괴와 고품격의 품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서 수요처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또한 환경 보호 실천에 나선 기업 중 하나입니다 영풍이 이처럼 적극적으로 움지기는 이유는 환경 문제가 지역 사회를 포함하여 더 나아가 세계적으로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만큼 환경 보호에 지금 나서지 않으면 석포제련소도 더 이상 이어 나갈 수가 없음을 알기 때문인데요

 

영풍석포제련소가 실천하고 있는 친환경 시스템은 대표적으로 무방류 시스템이 있습니다 이는 폐수 배출 시절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사업장에서 수질오염방지시설을 도입하여 배출시설에 재이용하는 등 공공수역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하는 폐수배출시설을 말합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물 스트레스 국가로 불리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무방류 시스템은 수질 개선에 대한 효율적 발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도 없어서도 안 되는 아주 중요한 시스템으로 인식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서 미국 서남부 텍스에 자리 잡은 무방류 폐수처리 발전소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정화수 폐수를 기화시킨 뒤 수증기를 얻어 이용하고 남은 수증기는 다시 물로 환원해서 재사용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반복적으로 거치다 보면 결국 남는 것은 15% 미만의 수분 함유율인 흙과 같은 형태일 뿐입니다 발전소는 이를 통해 오폐수 방류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였습니다 오폐수가 발생한다는 걱정 없이 계속해서 산업을 이어 나갈 수가 있다는 점에서 세계 여러 국가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영풍은 환경오염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오랜 시간 무방류 공정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구해왔는데요 무방류 공정을 도입하기 위해 대량 예산을 투입했다고 합니다 이를 하천 취수량을 하루 2000m² 가량 저감해 극 갈수기 하천 유량 정체에 따른 2차 위험까지 보완하게 되며 100% 공정수를 재이용함에 따라 낙동강 안심 깨끗한 물 환경을 구축할 수가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되는데요

 

영풍석포제련소에서 도입한 상압식 증발 농축은 기존의 스팀 비용 그리고 무방류 시설은 전력비용을 감소시키기 위하여 물의 끓는점을 낮추는 감압식 증발 농축을 선택하였습니다 증발 농축기의 온도를 100도에서 110도까지 올려 불순물층을 만들어내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영풍은 무방류 시스템 도입 전부터 꾸준한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TSL입니다 석포제련소는 TLS 공정을 세계 최초로 완성했는데요 TLS의 경우 아연괴를 만든 뒤 남은 부산물을 활용하는 것으로 자연 재활용의 대표적인 사례로도 꼽히고 있습니다 1993년에 실체 아연 제련 고정에서 TSL를 상용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하였는데요 이 기술은 아연 제련 생산성 향상 도모와 환경 보호를 생각한 친환경 생산 공법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영풍석포제련소의 TSL은 높은 수준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지구촌 곳곳에서 이 TSL를 상용화하기 위해 수많은 시도를 하였지만 영풍석포제련소의 기술 수준에는 따라가지 못하였습니다 현재 이 TSL기술은 공장의 배출물 관리를 위한 것으로 계속해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데요 낙동강 상류 지역의 수 자연을 보호하고 지키기위한 노력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외국 기업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들도 여러 가지 환경 실천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만큼 환경오염의 인식이 세계적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것인데요 앞으로도 낙동강 수계에 영향을 미칠 폐수를 본격적으로 정화하기 위한 영풍의 노력도 크게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기존 공정수의 100%를 재이용하고 있으며 청정 수역 기준 이하의 배출수에 함유된 미량의 오염 물질을 전면 차단하고 일일 취소량 절감을 통한 낙동강 수량 보전 등 친환경을 위하여 여러 원칙을 세운 영풍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인식 변화가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석포제련소처럼 환경을 보호하면서 큰 기대효과를 얻을 수가 있는 대안을 찾는 기업들이 훨씬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공유하기
Date
2021-11-12